<<<LG유플러스 인터넷접수처>>>

질문/답변으로 이동합니다
전화상담 예약창으로 이동합니다
세트상품 요금안내 제휴카드 종류와 할인 인터넷 가입 정보
인터넷 종류와 요금설명 채널 안내와 요금 070인터넷전화 요금안내
(메인)으로 이동합니다

(메인)으로 이동합니다
(상담예약)으로 이동합니다
(질문/답변)으로 이동합니다
(제휴카드 안내)로 이동합니다

 

 
  &#039;경질 1순위&#039; 램파드, EPL 데뷔전서 강등권 19위 굴욕
  
 
     조회 : 0  



[인터풋볼] 이현호 기자=첼시 지휘봉을 잡은 프랭크 램파드 감독이 혹독한 리그 데뷔전을 치렀다.

첼시는 12일 오전 00시 30분(한국시간) 영국 맨체스터에서 열린 2019-20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1라운드 맨유 원정 경기에서 0-4 대패를 당했다. 개막전이 모두 종료된 시점에서 첼시는 리그 19위에 자리했다.

램파드 입장에서는 속이 쓰리는 결과다. 첼시의 레전드 출신으로서 현역 은퇴 이후 더비 카운티에서 지도자 생활을 이어가던 램파드는 올여름 첼시의 부름을 받고 친정팀 사령탑에 올랐다. 많은 이들의 환영을 받은 '금의환향'이었다.

그러나 첫 걸음은 만족스럽지 못했다. 라이벌 맨유에 무기력하게 대패하면서 팬들의 자존심에 큰 상처를 냈다. 시즌 개막 전 영국 매체들은 EPL 감독 20명 중 가장 빨리 경질될 사람 1위로 램파드를 꼽기도 했다. 따라서 램파드에게 0-4 패배는 더욱 뼈아픈 스코어다.

첼시는 기다려주겠다는 입장이다. 당초 램파드를 데려올 때부터 장기집권을 목표로 잡았다. 더불어 첼시는 이적시장에서 징계를 받아 당분간 선수 영입을 할 수 없는 상황. 여기에 에이스 에당 아자르를 비롯해 다비드 루이스까지 떠났기에 램파드 탓만 하기는 어려운 입장이다.

이젠 홈 개막전이 남았다. 첼시는 오는 19일 오전 00시 30분 스탬포드 브릿지에서 레스터 시티와 2라운드를 치른다. 과연 램파드 감독이 홈 팬들에게 승리를 안겨줄 수 있을지, 리그 19위에서 탈출할 수 있을지 지켜볼 때다.

사진=게티이미지
기사제공   인터풋볼


자극적인 기사제목 그대로 가져왔습니다.

그래도 확실히

아자르 없는 첼시는......

에릭센 없는 토트넘과 비슷한 듯 하네요.

오늘 맨유가 잘한 것보다는 첼시가 예전처럼 대등하게 상대할 급이 아닌 듯한 느낌이......

루이스는 눈치가 빠른 건지 영악한 건지 손절 잘했네요.